상가뉴스레이다를 시작페이지로   
 
   
더보기
뉴스/칼럼| 분양상가| 국내주요상권| 행운드림프라자
 
뉴스광장
오늘의주요상가뉴스
전체뉴스
상가/토지시장동향
상가분양뉴스
지역상권뉴스
부동산심층뉴스
재테크상식
부동산정책법규
주택시장동향
재테크사례
부동산금융/세금
상가매물뉴스
현장탐방
상가시장레이다
상가시장레이다
보도자료
보도자료
방송출연
상가뉴스VOD
상가관련세미나
전문가칼럼
전체
레이다칼럼
컨설턴트칼럼
전문가칼럼
김혜진
02)598-2816
메일보내기
홈 > 뉴스광장 > 전체
상가 입지, 전단을 너무 믿지 마세요...
2013-03-26 출처 :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

상가 현장을 둘러보면 상가광고전단을 접한 후 투자에 관심을 나타내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광고전단 속 내용에 대해 지나치게 신뢰하는 것은 투자시 바람직한 태도라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특히 전단 내용 중에서도 입지와 관련된 부분을 바라볼 때는 더욱 냉철한 판단이 요구된다. 실제 상가뉴스레이다에서 작년도 분양된 근린상가 10곳의 전단을 임의로 조사한 결과, 전단을 통해 입지를 홍보할때 최고상권’, ‘최상 입지’, ‘핵심상가등의 다소 과장된 용어들을 사용하는 현장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총 10곳의 근린상가 중 4곳이 전단에 중심상가 또는 중심상권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또 다른 4곳이 최고또는 최상이라는 용어를 썼다. 그밖에 핵심상가라는 문구를 활용한 곳은 2군데였다.

 

입지는 상가투자에 있어 매우 중요한 판단요인 중 하나이다. 때문에 상가입지 홍보시 최고’, ‘최상’, ‘핵심’, ‘중심등의 문구를 사용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하지만 최고상권이나 최상입지라는 말은 독점 상권’ · ‘단독 상권등의 표현과 마찬가지로 객관성을 가지고 신뢰를 나타낼만한 용어로 보기는 어렵다. ‘최고최상’, ‘중심이라는 용어의 기준 자체가 모호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된 재판결과도 나온바 있다. 과거 한 투자자가 주변 경쟁상권이 없는 단독 상가라는 홍보내용을 본 후 상가를 분양받았으나, 이후 주변에 상가건물이 들어서면서 소송을 제기한 적이 있었던 것이다. 당시 재판부는 분양 안내문과 홍보 전단의 주변 경쟁상권이 없는 단독상가라는 문구가 추상적이고, 공급업체가 맞은편 공터의 개발과정을 통제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라는 점을 들어 원고패소 판결을 내렸다.

 

현장에서 제시하는 추상적인 전단 문구들을 지나치게 믿는 것은 좋지 않은 방식일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그밖에 뉴타운’ , ‘신규개발등을 내세우는 상가 현장에서도 분양관계자의 말만 들을 게 아니라, 개발과 관련된 실질적인 진행과정을 사전에 명확히 확인해보는게 좋다.

 

정리하자면 투자자 입장에서는 상가를 바라볼 때 광고전단이나 담당자의 얘기에 무조건적 신뢰를 보일 것이 아니라, 직접 현장을 둘러보며 다양한 의견을 접한 후 투자활동에 나서는 자세가 필요하다. 반면 상가 공급자 입장에서는 시장 침체기 속에서 마케팅이 중시되는 점을 감안해, 광고전단 기획시 일반적인 문구 외에 참신하면서도 효율적인 문구에 대해 연구하는게 바람직해 보인다.


* 자료 인용시 인터넷주소 "www.sangganews.com" 와 한글상호 "상가뉴스레이다"를 병행하여 표기할 시 본 내용의 복제와 전재를 허용합니다.
(무단 전재 시 법무법인을 통하여 개인 및 단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합니다.)
강남센트럴애비뉴
강남역 1번출구에서 본건물을 경유하는 동선 확보를 위하여 썬큰 광장을 통한 에스컬레이터 설치..

대전 유성구 관평동 더 푸드스퀘어 상..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발의..
떡볶이 대박집, 법인전환하면 ‘권..
대목엔 하루 100억원 어치 팔아치운..
"외식 안합니다"…지표로 드러난 희..
신규택지 상가 과잉 막는다…계획 ..
단돈 100만원으로 수도권 건물주… 부..
오피스텔·상가 이어 지식산업센터..
홍석천까지 나섰지만… 쓸쓸한 경리단..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책임한계및법적고지  고객제안및신고  사이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상가뉴스레이다 대표이사 선종필 본사 : 137-882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24길 10 공도빌딩 7F
통신판매업신고 제 08073호 사업자번호 : 214-87-66766 대표/고객센터 : 02) 598-2816 FAX : 02) 598-281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신욱(ksw@sangganews.com)

Copyright ⓒ 2011 SanggaNew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