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뉴스레이다를 시작페이지로   
 
   
더보기
뉴스/칼럼| 분양상가| 국내주요상권| 행운드림프라자
 
최강창업정보광장
오늘의창업정보
전체정보
창업뉴스/정책정보
사람들의창업이야기
되는집이야기
아이템/트랜드/유행
상권정보
자금정보
행사/강좌정보
성공창업인이사람
성공창업인
성공창업인
국내주요상권
국내주요100대상권
프랜차이즈총람
프랜차이즈
전문가추천의뢰
전문가추천의뢰
상권분석시스템
시스템안내
상권분석의뢰
정태종
02)598-2816
메일보내기

 

홈 > 성공창업인 > 전체(외식/서비스/유통)
비 로그인 :


  성공창업인시리즈 162
   쿠키맛 한번 보면 단골고객 되지요!
  - 히긴스 서여의도점 윤현량 점주  -
  
히긴스 서여의도점
 
히긴스 홈페이지

아이스크림과 쿠키·도너츠 전문점 등은 길거리에서 어렵지않게 만나볼 수 있는 아이템이다. 실제 어느정도 상권이 형성되어 있으면서 젊은이들이 많은 곳에 가면 속된 말로 눈에 띄는게 이런 업종의 가게들이다.

 

창업시장에서도 이같은 쿠키·커피·아이스크림 전문점에 관심을 가지는 예비 창업자들이 적지 않다. 이들 입장에서는 관련 전문점이 많아 경쟁에 대해 우려감을 가지면서도, 아기자기하고 활발한 전문점들을 바라보면서 창업에 대한 의욕을 내비치고는 한다.

 

하지만 이미 자리를 잡고 있는 동종업종 점포의 숫자가 상당한만큼 차별화된 특징없이 이들 업종에 도전장을 내미는 것은 다소 위험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어떤 방식으로든 특별한 무엇인가를 제공해야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게 이들 아이템의 특징으로 여겨진다.

 

이번 성공창업인에서는 프랜차이즈 형태의 쿠키 커피전문점 창업을 통해 초기안정화를 이룬 히긴스 서여의도점 윤형량 점주를 만나 자세한 창업스토리를 들어보았다.

  
성공창업인 인생

윤현량 점주(이하 윤점주)가 운영하는 히긴스 서여의도점은 뉴질랜드 청정지역에서 재료를 직접 공수해오는 유명 쿠키&커피 프랜차이즈 히긴즈의 지점 중 하나로, 국회의사당과 여의도 순복음교회 부근에 있다.  

 

가게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하기 전 잠시 윤점주의 창업 전 이력을 알아보면, 사실 그녀는 가게를 오픈하기 전까지는 크게 특별하지 않은 일상을 살아왔다. 광고업계에서 스토리보드 작성을 하는 평범한 회사원이였던 그녀는, 어느 정도 직장생활을 하다가 창업을 준비하게 되었고 이후 다양한 창업아이템을 모색하는 일상이 계속됐다.  

 

그렇게 여러 방면으로 창업아이템을 꾸준히 알아보던 중 지인을 통해 히긴스 커피전문점을 알게 됐는데, 그녀는 사실 대부분의 여성들처럼 커피전문점을 즐겨찾기는 했지만 커피를 그렇게 잘 아는 축은 아니어서 당시에는 커피 및 쿠키전문점 창업을 해야겠다는 마음이 그렇게 크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직접 히긴스에서 만든 쿠키를 맛본 이후 생각이 180도 바뀌어 바로 창업을 해야겠다는 결심이 서게 되었다. 뉴질랜드에서 건너온 히긴스의 쿠키 맛이 그녀를 강하게 사로잡으면서 성공에 대한 예감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 이제 프랜차이즈 도입 초기단계인 히긴스 본사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이라는 믿음도 창업에 대한 도전의식을 부추겼다. 실제 히긴스 서여의도점은 부산에 이어 전국 두 번째 지점이다.  

 

무엇보다 당시 윤 점주는 심사숙고하는 것도 좋지만 그간 여러 업종을 검토하면서 보낸 시간이 있었기에 어느정도 자신있다면 창업을 하는게 더 낫다라는 마음이 있었다. 어느 업종이나 위험이 있기는 마찬가지인데 망설이기보다 과감히 부딪치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물론 이런 추진력 뒤에는 히긴스가 내놓은 제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이 배어 있었다.

  
성공창업점 노하우

히긴스 서여의도점 내부
 
히긴스 서여의도점 외관

 

지금 히긴스 서여의도점은 오픈한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지만 쿠키 맛에 반한 단골고객이 많이 생겼다. 주목할 것은 현재의 단골고객들 대부분이 선배 고객들이 전한 강력한 입소문을 통해 형성되었다는 점이다.  

 

윤 점주가 이같이 창업 초반전에 다수의 단골고객을 끌어모으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펼쳐나갈 수 있었던 데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비결이 있었다.  

 

첫 번째 비결은 바로 맛이다. 사실 맛은 히긴스에서 내세우는 가장 큰 무기 중 하나이기도 하며 윤 점주가 창업을 결심하게 된 주요 이유이기도 했다. 히긴스 서여의도점의 경우도 오픈하고 불과 몇일만에 맛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고객들의 방문이 줄을 잇기 시작했다.  

 

두 번째로 착한(?) 가격을 책정했다는 부분이다. 실제 히긴스 제품의 가격대를 보면 메이커 커피전문점에 비해 비교적 낮은 수준이다. 이같은 가격대 때문에 가끔 재미있는 일이 벌어진다. 많은 분들이 찾아와서 맛과 가격메리트에 만족한 이후 앞으로 혹시 가격 올릴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이다. 맛이 좋기 때문에 어느정도 자리잡으면 금새 가격을 인상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때마다 윤점주가 직접 당분간 가격인상 계획이 없다고 하면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게 많은 고객들의 일반적 모습이다.  

 

세 번째로 친절에 큰 신경을 썼다는 사실이다. 친절은 모든 음식 전문점에서 무척 중요하게 생각하는 대목이다. 윤점주 같은 경우는 서비스 업종에서 오랜 경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90년대 초중반 일본 유학을 다녀온 입장에서 항상 선진 서비스문화 도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다. 이미 90년대부터 고객친절도 부분에서 높은 수준을 보여주던 일본식 서비스를 일찌감치 접하고 항상 이를 적용하기 위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던 차에, 본인의 가게에서 이를 마음껏 펼치며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네 번째로 큰 욕심을 버리고 우선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시작하기로 한 점도 주요했다. 자금적 사정 등을 생각해 초반부터 무리하기 보다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 다음 확장하는 쪽으로 계획을 잡은게 결과적으로 옳은 선택이었던 셈이다. 물론 처음부터 테이블을 여러 개 가져다놓고 시작하는 것도 좋지만 윤점주는 우선 맛을 알리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었다.  

 

이러한 비결들을 바탕으로 초반 몰이를 이어가고 있는 윤점주는 앞으로 히긴스 서여의도점이 조금 더 알려지고 인기를 끌게되면 차차 점포 확장 등을 꿈꾸고 있다고 밝혔다.  

 

 

히긴스 창업의 특징은 뉴질랜드 청정지역에서 직접 공수해 온 재료를 이용해 매장에서 직접 굽는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성과 중년층 이상도 어렵지 않게 창업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따라서 창업에 대해서는 무리수를 두지 않는 범위에서 지나친 두려움을 버리는게 좋다. 그리고 프랜차이즈 창업을 결정했을 때는 너무 혼자서 다 하려고 하기보다 본사를 많이 활용해 어려움을 해결하는 편이 좋다. 프랜차이즈 창업을 결심했다면 프랜차이즈의 장점을 최대로 활용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프랜차이즈에 100% 의지하는 것은 좋지 않으므로 프랜차이즈 본사의 지원능력과 지원마인드를 잘 살펴야 한다. 여기서 음식점 프랜차이즈라고 한다면 맛과 품질은 기본이고 지점의 성공을 지원해줄 수 있는 역량과 마인드를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특히나 프랜차이즈 형태의 점포가 많이 늘면서 이름만 프랜차이즈이고 지원이 제대로 안되는 곳도 있음에 주의해야 한다.  

 

이번 성공창업인 윤점주는 지나치게 두려워하기보다 다소 부족하더라도 본사를 바라보고 프랜차이즈형 창업을 했다는 점에서 특징이 발견되는 인물이다. 물론 아직 창업력이 긴 것은 아니어서 성공을 논하기에는 이르지만 현재까지는 초보 창업자의 도전치고는 알찬 결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 한편으로는 이제 서울에 첫 발을 내딘 히긴스 전문점이 앞으로 여의도에 이어 다른 지역까지 꾸준한 확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점주는 오늘도 여의도 한복판에서 쿠키 맛의 매력을 전파하며 즐거운 창업일지를 써내려가는 중이다.


<상가뉴스레이다 성공창업인 취재부>

- 자료 인용시 인터넷 주소www.sangganews.com와한글상호 '상가 뉴스 레이다'를
병행하여 표기할 시 본 내용에 대한 복사와 전제를 허용합니다.



* 자료 인용시 인터넷주소 "www.sangganews.com" 와 한글상호 "상가뉴스레이다"를 병행하여 표기할 시 본 내용의 복제와 전재를 허용합니다.
(무단 전재 시 법무법인을 통하여 개인 및 단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합니다.)
룩옵티컬
룩 옵티컬은 안경을 얼굴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안경을 쓰느냐에 따라 그사람의 얼굴과 이미지..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책임한계및법적고지  고객제안및신고  사이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상가뉴스레이다 대표이사 선종필 본사 : 137-882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24길 10 공도빌딩 7F
통신판매업신고 제 08073호 사업자번호 : 214-87-66766 대표/고객센터 : 02) 598-2816 FAX : 02) 598-281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신욱(ksw@sangganews.com)

Copyright ⓒ 2011 SanggaNew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