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뉴스레이다를 시작페이지로   
 
   
더보기
뉴스/칼럼| 분양상가| 국내주요상권| 행운드림프라자
 
상가Q&A
전체
상가일반
상가법률
상가세무
창업일반
창업법률
창업세무
금융재테크
비타민강좌
비타민강좌란
비타민강좌전체보기
3분컨설팅
3분컨설팅
SNR시장분석/통계
SNR시장분석자료
지식거래소
지식거래소
지식등록및이용안내
서비스팩2이용자안내
포인트충전
포인트충전안내
김혜진
02)598-2816
메일보내기

 

홈 > 지식창고 > 지식거래소
이미지 워드 한글 아크로뱃 파워포인트 엑셀
제 목 1965년 10대 건설업체, 2006년엔 2개사만 남아
판매자 레이다경제연구소 저작권 저작권불포함
등록일 2007-06-19 포인트 10
파일명 건설업체.hwp(73K)
판매자 상품설명 건설교통부가 건설 60년을 맞아 발표한 1965년부터 2006년까지 상위 30대 건설업체들의 변천사를 보면,1965년 상위 10위 이내 건설업체 중 2006년을 기준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업체는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2개 업체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용요약 or 목차 건설업체 순위평가는 1963년에 도급한도액*을 기준으로 한 공시제도가 최초로 시행된 이후건설업체의 시장접근을 지나치게 침해하지 않는 차원에서 지난 1996년 시공능력평가액 공시제도로 탈바꿈한 이후 매년 꾸준히 시행되어 오고 있다.

*(도급한도액)건설업자가 시공할 수 있는 1건 공사 최고한도액

(시공능력평가액)건설업자가 시공할 수 있는 건설공사의 시공능력

우리 건설산업이 처음으로 해외건설시장에 발을 내딛는 시기인 1965년의 10대 건설업체를 보면,현대건설, 대림산업이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하였고 그 뒤를 삼부토건, 동아건설 등이 잇고 있으며,대한전척공사, 삼양공무사, 한국전력개발공단 등 이제는 이름조차 생소한 업체들이 상위 10대 기업군을 형성하고 있었다.

그 후 10여년이 지난 1975년도에도 이 같은 상위업체 판도는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현대, 대림, 동아 등이 여전히 상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한신공영이 새롭게 10위권에 진입한다.

1974년 횃불신화*를 만들어내 우리 건설업체들의 중동붐을 이끌었던 삼환기업은 1975년에는 8위를 기록하였다.

*1974년 사우디 젯다市 미화공사를 수주한 삼환기업이 공기단축을 위해 횃불을 켜고 철야작업을 하여 근처를 지나던 파이잘 사우디 국왕이 “저런 사람들에게 공사를 더 주라”고 지시한 일화

1985년에는 대우건설, 두산중공업, 한진건설, 한양, 삼성물산 등이 10대 건설기업군을 형성하였고,다시 20여년이 지난 작년도에는 대우건설을 1위로 하여 삼성, 현대, GS, 대림 등이 10대 건설업체로 이름을 올린 반면,

※(현대)1963~2003년 1위, (삼성) 2004~2005 1위, (대우) 2006 1위

지난 1965년부터 줄곧 10위권을 떠나지 않았던 동아건설이 2000년, 8위를 끝으로 10위권에서 사라져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또한 1965년부터 2006년에 이르기까지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은 토목분야의 탄탄한 시공능력을 바탕으로 한번도 10대 건설업체에서 벗어나지 않고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건설교통부는 건설업체 변천사를 발표하면서 현 시점에서 우리 건설업체들이 경제발전의 견인차로서 그 역할을 변함없이 수행하기 위해서는,기술혁신을 통한 전략적 해외시장 진출 등 산업 구조조정의 파고를 슬기롭게 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 1965~2006, 30대 건설업체 현황 도표는 첨부된 보도자료 참고
분  량 한글 3p
제작시기 2007.06.19 판매자 박지민
판매범위 저작권불포함[구매하신 자료를 구매자만 이용가능하며, 재판매 할 수 없음]

※저작권포함 [구매하신 자료를 자유롭게 이용하며, 재판매 가능]
※저작권불포함 [구매하신 자료를 구매자만 이용가능하며, 재판매 할 수 없음]

용산더프라임
서울 용산구 원효로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책임한계및법적고지  고객제안및신고  사이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상가뉴스레이다 대표이사 선종필 본사 : 137-882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24길 10 공도빌딩 7F
통신판매업신고 제 08073호 사업자번호 : 214-87-66766 대표/고객센터 : 02) 598-2816 FAX : 02) 598-281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강신욱(ksw@sangganews.com)

Copyright ⓒ 2011 SanggaNews, all right reserved.